ad29

'냄새를 보는 소녀' 시청률 7.5%, 바코드 연쇄살인범 정체는 남궁민

기사승인 2015.04.17  08:49:38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냄새를 보는 소녀 ⓒSBS

[스타데일리뉴스=이은원 기자] '냄새를 보는 소녀' 시청률이 연쇄살인범의 정체가 드러나며 소폭 상승했다.

17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백수찬·연출 이희명) 5회는 전국 시청률 7.5%, 수도권 시청률 7.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회 방송분이 기록한 7.1%(전국 기준)의 시청률보다 0.4%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는 최무각(박유천)이 연쇄살인범이 남긴 바코드의 의미를 분석하는 데 성공했고, 진범은 천백경(송종호)이 아닌 권재희(남궁민)라는 사실을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전국 시청률 12.2%, 수도권 시청률 12.8%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MBC '앵그리맘'은 전국 시청률 7.3%, 수도권 시청률 7.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은원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