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HD] '여자를 울려' 천둥, 하희라 아들로 출연 확정.. '이유비 동생과 파트너'

기사승인 2015.03.04  10:26:56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천둥(본명 박상현)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MBC 새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가 배우로 본격적인 발걸음을 뗀 박상현(천둥)과 영화 ‘역린’에서 극 중 현빈의 첫사랑 궁녀 역할로 눈길을 끌었던 신예 이다인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릴 예정이다. 현재 인기리에 방송 중인 '장미빛 연인들'의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박상현(천둥)이 맡게 될 역할은 극 중 은수(하희라)의 아들 ‘현서’. 현서는 건강상의 문제로 대학원을 휴학한 인물. 유리 공예품처럼 섬세한 외모와 마음씨를 지니고 있다. 태어날 때 이미 아버지가 계시지 않았지만 조부모와 어머니, 작은 아버지의 사랑까지 넘치게 받았다. 그러나 어딘가 그늘이 있고, 마음 역시 여린 인물이다.

천둥은 그 동안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와 '네일샵 파리스'를 통해 연기를 선보였으며 '여자를 울려'를 통해 본격적인 연기자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상현(천둥)은 “'여자를 울려'라는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었다는 사실이 정말 기쁘다. 김근홍 감독님과 하청옥 작가님을 비롯해 제가 존경해왔던 많은 배우 선생님들과 선배님 사이에 서있다는 자체가 너무나도 영광스럽다. 많은 팬 여러분들과 시청자분들이 드라마에 훨씬 잘 몰입하실 수 있도록 기초부터 탄탄한 연기를 배우고 또 보여 드리겠다”라며 작품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다인이 캐스팅 된 역할은 극 중 ‘현서’를 보살피는 간호사 ‘효정’. 천진난만하고 다정다감한 성격으로 사귀는 애인이 나쁜 남자라는 걸 알면서도 사랑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순수한 캐릭터다. 자신을 짝사랑 하는 현서의 사랑을 받으며, 갈등을 일으키는 인물이다.

특히 이다인은 배우 견미리의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어머니와 언니를 이어 배우의 길을 걷게 되었으며, 영화 ‘역린’에서 극중 정조(현빈)의 눈길을 끈 아름다운 궁녀 역할과 tvN '스무살'이라는 4부작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떠오르는 신예다. 이다인은 두 번째 드라마로 '여자를 울려'에 출연하게 됐다.

이다인은 “좋은 작품에 함께 하게 돼 정말 기쁘고 설렌다. 무엇보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기대가 되는데, 맡은 역할에 성실히 임하며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여자를 울려'는 지난 2013년 '금 나와라 뚝딱!'을 통해 MBC 주말드라마 황금기의 막을 올렸던 하청옥 작가와 '계백'과 '구암 허준' 등을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근홍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