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최종 팀 결성 걸린 크루 선발전 즉흥 배틀

기사승인 2021.12.08  10:19:01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지난 7일(화) 방송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 2회에서는 1차 오디션인 크루 선발전에 이어 각 팀당 2크루씩 남게 되는 최종 팀 결성을 위한 ‘크루 선발전 즉흥 배틀’이 펼쳐졌다. 

먼저 1차 오디션 '크루 선발전'의 후반부가 그려졌다. "연습만이 살길이다"를 외치며 등장해 연습량을 짐작케하는 완성도 높은 무대로 마스터들을 사로잡은 ‘연살’이 훅으로 향했으며, ‘이데아’ 팀은 "고등학생 댄서씬이 이렇게 잘했나?"라는 평을 얻으며 상대팀들을 긴장시켰다. ‘스걸파'의 유일한 B-girl팀으로 눈길을 모은 ‘브레이크엠비션’은 YGX에 갈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홀리뱅으로 향하며 반전을 안겼다.  

16명이라는 대인원으로 출전한 ‘브랜뉴차일드’는 프라우드먼 멤버인 함지의 제자들이라고 밝혔고, 한치의 오차도 없는 군무로 올인을 받으며 ‘선생님의 선생님’인 모니카를 감동시켰다. 이어, 지난 방송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던 턴즈와 아마존의 대결이 그려졌다. 모든 마스터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턴즈는 예상대로 YGX 행을 택했고, 파격적인 안무로 호평 받은 아마존은 라치카를 선택하며 반전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SNS에서 ‘과천꿀수박’이라는 예명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이서인이 속한 스퀴드까지 YGX로 향하며 1차 오디션이 마무리됐다.

그러나 1차 미션은 다음 라운드로 가기 위한 맛보기에 지나지 않았다. 최종 팀 결성을 위한 배틀이 시작된 것. 각 팀에 남아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 수 있는 크루는 단 두 팀. 3크루 이상의 선택을 받은 팀에서는 2크루만 남기고 나머지 크루들을 방출해야 하며, 1크루 이하의 선택을 받은 팀에서는 방출된 팀에서 원하는 크루들을 재영입하는 기회가 주어졌다.

최종 팀 결성을 위한 현장 미션은 ‘크루 선발전 즉흥 배틀’. 참가자들의 희비가 엇갈리는 가운데 크루 선발을 위한 프리스타일 배틀이 펼쳐졌다. 한치의 양보도 있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인 여고생 댄서들은 짧은 시간에 마스터들이 주문한 미션을 각각 창의적으로 수행하며 마스터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프라우드먼의 즉흥 배틀에서는 자타공인 배틀러이자 댄서씬의 리스펙을 받는 립제이가 직접 배틀장에 나와 참가자들과의 배틀까지 제안하며 크루들은 물론 마스터들까지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왁킹계의 레전드 배틀러 립제이의 기에 전혀 눌리지 않고 오로지 ‘댄서 대 댄서’로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당당한 대결을 펼친 10대 댄서들의 모습은 ‘스걸파’ 명장면으로 꼽히기에 손색없었다.

그리고 드디어 다음 라운드로 향할 각 팀의 멤버들이 꾸려졌다. 훅에는 에이치, 미스몰리, 라치카에는 아마존, 클루씨, 프라우드먼에는 브랜뉴차일드와 이데아가 각각 살아남아 팀원이 완성됐고, YGX 팀으로 턴즈와 스퀴드가 결정됐다. 앤프와 브레이크 엠비션으로 두 팀의 선택을 받은 홀리뱅을 제외하고 코카앤버터, 웨이비, 원트의 재영입이 남았고 치열한 배틀을 통해 뉙스가 코카앤버터로 향하며 기사회생했다.

반면, 두 번의 배틀에도 팀에서 살아남지 못한 크루 뉴니온은 웨이비의 선택으로 더퀸즈를 상대로한 눈물의 세 번째 배틀을 펼쳤다. 간절함으로 펼친 눈물의 배틀에 뉴니온이 살아남게 될 지, 웨이비의 선택을 받아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