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나는 몸신이다’ 암 사망률 1위 폐암, 폐암의 완치율을 올릴 수 있는 솔루션 공개

기사승인 2021.08.05  14:38:32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8월 5일 방송되는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암 특집 2탄’으로 꾸며져, 20년째 부동의 암 사망률 1위인 ‘폐암’을 주제로 이야기 나눈다.

폐는 고통을 느끼는 감각세포가 없어 암이 생겨도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그래서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 보니 치료가 까다롭고, 전이와 재발 확률이 높아 20년간 부동의 사망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나아가 흡연을 하는 중년 남성들의 발병률이 높은 줄 알았던 폐암의 추세가 최근 들어 비흡연자, 그 중에서도 여성 폐암 발병률이 늘고 있다고. 물론 간접 흡연 뿐 아니라 미세먼지나 라돈, 석면과 같은 중금속 미세물질과 같은 다양한 환경적 요인들의 폐암의 위험 요소로 손꼽히고 있다 보니 흡연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누구도 안심할 수 있는 암은 아니라고 한다.

이에 오늘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우리나라 폐암 명의들이 뽑은 진짜 명의, 폐식도외과 김형렬 교수와 함께 폐암에 대해 알아보고, 폐암의 완치율을 올릴 수 있는 솔루션을 공개한다.

폐식도외과 김형렬 교수는 젊은 명의로 꼽힌다. 40대 젊은 나이에 집도한 수술 건수만 약 3500건, 이 중 10명 중 7명이 완치라는 놀라운 성과를 기록했다고. 또한 국내에서 처음 시도된 특발성 폐동맥 고혈압 환자의 폐 이식도 참여할 만큼 수술에 있어 단단한 실력을 쌓은 명의다. 이날 방송에는 김형렬 명의가 집도하는 폐암 수술 방법과 현장이 최초 공개 된다.

한편 게스트로는 배우 여현수가 몸신을 찾는다. 20년째 흡연을 하고 있다는 그는 과거 아버지가 폐암으로 혼수상태에 있다가 돌아가셨다며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하지만 그 동안 두려움으로 폐 검사를 한 번도 받아보지 못하고 20년째 흡연을 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속내를 내비쳤다. 생애 첫 폐 검사결과가 몸신에서 공개되는데, 과연 여현수는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을까.

이진한, 김태열 의학전문 기자와 함께 한 ‘2021 몸신 대기획’ 암 명의가 뽑은 진짜 명의, 암 특집 2탄으로 꾸며진 20년째 부동의 암 사망률 1위 ‘폐암’편 방송은 8월 5일 저녁 8시 10분 ‘나는 몸신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