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경찰수업' 차태현-진영-정수정, 주연 배우 3인방이 직접 밝힌 서로의 케미스트리

기사승인 2021.08.05  14:36:47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KBS 2TV ‘경찰수업’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경찰수업’ 속 세대를 넘나드는 배우들의 유쾌한 케미스트리가 기대를 부르고 있다.

오는 9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의 주역 차태현, 진영, 정수정이 서로의 호흡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풋풋한 열정을 소유한 학생들부터 남다른 포스의 교수진까지, 경찰대학교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조합으로 ‘케미 맛집’ 드라마의 저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베테랑 형사 유동만 역을 맡은 차태현은 진영, 정수정에 대해 “두 배우 모두 워낙 연기 실력이 좋아서, 서로 간 호흡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영은 예의도 바르고, 자기가 맡은 배역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다. 정수정은 현장에서 항상 밝게 인사해주고 반겨주어서 고맙기도 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그들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진영은 아무런 꿈도 없던 천재 해커에서, 우연한 계기로 경찰이란 목표를 가지게 된 강선호 캐릭터를 열연한다. 그는 베테랑 연기자인 차태현에 대한 존경을 표하는 한편, “정수정과 함께 대사도 자주 맞춰보고, 이야기도 많이 하면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라며 두 사람이 선사할 로맨스 케미에 궁금증을 높였다. 더불어 “오강희를 보며 정수정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실제로도 대사 톤과 모습이 오강희와 잘 어울린다”라고 말하며 정수정의 강점으로 찰떡 싱크로율을 손꼽았다.

가식도, 뒤끝도 없는 솔직함이 매력적인 경찰대학생 오강희로 변신한 정수정은 “차태현, 진영 배우는 모두 현장에서 서로 친해질 시간이 따로 필요가 없을 정도로 호흡이 잘 맞았다. 덕분에 촬영 분위기가 정말 편하고 좋다”라며 유쾌하고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는 세 사람이 선사할 시너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궁금증을 자극했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