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에스파, 지방시가 창조한 ‘하드웨어’ 입고 매거진 커버 장식

기사승인 2021.02.22  09:36:18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데이즈드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매거진 <데이즈드>가 2021년 3월호를 통해 프랑스의 유서 깊은 브랜드 지방시의 엠버서더가 된 에스파aespa와의 커버스토리를 공개했다. 

에스파는 지금껏 존재하지 않았던 탄탄한 세계관과 내러티브, AI 기술을 접목한 비주얼로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카리나, 지젤, 윈터 그리고 닝닝 네 명의 실존 인물과 각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탄생한 아바타 ‘아이ae가 ‘싱크Synk’하며 교감한다. ‘플랫Flat’이라는 가상 세계와 현실을 넘나들며 ‘블랙맘바’라는 악에 맞서며 전사가 되어 ‘광야’에 나서기도 한다.

   
▲ 데이즈드 제공

촬영 당일 에스파 멤버들은 소녀처럼 또 어른처럼 심정을 밝혔다. “아직은 얼떨떨해요. 어깨가 무거운 만큼 오늘 화보를 위해 포즈 연구도 하고, 저희 멤버들끼리 시안도 찾아보고 으쌰으쌰 했어요.” 리더 카리나의 말이다. 지젤은 “옷을 좋아해서 어려서부터 매거진을 즐겨 봤어요. 혼자 사진을 찍고 에디터처럼 편집도 하고 놀았던 기억이 있는데 이렇게 주인공이 되니 너무 신기해요.”라며 천진하게 말했다.

데뷔 후 100일도 채 지나지 않아 <데이즈드>의 커버를 장식함은 물론 에스파는 올해부터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하우스 오브 지방시의  공식 앰배서더가 되며 아티스트로서의 영향력을 입증했다. 지방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하이엔드와 스트리트 크로스오버의 대명사이기도 한 매튜 M. 윌리엄스는 에스파를 처음 보았을 때 멤버들이 지닌 에너지에 압도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가장 마음에 드는 지방시의 착장에 대해 묻자 닝닝은 “평소에 포멀한 슈트 룩을 즐겨 입는데, 오늘 첫 컷으로 찍은 올블랙 슈트 룩이 맘에 들어요. 오버사이즈 핏을 좋아하는데 팔 재봉선이 해체된 것도 그렇고, 몸에 감기는 느낌이 참 좋아요.”라고 말했다.

   
▲ 데이즈드 제공
   
▲ 데이즈드 제공

한편 멤버 모두가 서로에 대해 한 단어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각 멤버는 서로에 대한 신중하고도 귀여운 해석을 내놓아 미소짓게 했다. 윈터는 다음처럼 멤버들을 묘사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카리나는 ‘허당’, 지젤과 저는 나란히 ‘덤 앤드 더머’, 닝닝은 ‘빛’.” 멤버들 각자의 흥미롭고도 상세한 설명은 인터뷰 본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데이즈드 제공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