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키이스트, 2020년 실적 발표 '3년만에 대규모 흑자전환'

기사승인 2021.02.18  14:58:03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키이스트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키이스트는 18일 결산 이사회를 열고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0년 연간 매출액 481억, 영업이익 17억, 당기순이익 8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2018년도 이후로 3년만의 흑자 달성이다.

연간 매출액은 지난해 계열사였던 일본 법인 Stream Media Corporation, Inc. 와 SMEJ, Inc 가 합병하면서 소유 지분율 하락으로 해당기업의 매출이 연결 재무제표에서 제외되면서 단순 수치상으로는 감소한 것으로 보이나, 키이스트 고유의 사업인 콘텐츠 제작과 매니지먼트 부문의 실적으로 봤을 때 전기 대비 매출액이 22%, 영업이익이 178% 증가해 큰 폭의 성장을 이뤄 낸 것으로 나타났다.

키이스트 관계자는 영업이익 증가 요인에 관하여 “드라마 <하이에나>의 IP(intellectual property) 직접 판매와 더불어 드라마 <사이코패스 다이어리>, <보건교사 안은영>, <나의 위험한 아내>, <라이브온>, <허쉬>까지 총 6편의 방영으로 전기 대비 제작 물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전반적인 사업 수익성이 개선되었다” 고 설명했다. 

키이스트는 지난 1월 400억 규모의 대작 드라마 등의 기대작들이 포진된 2021년도 1차 드라마 라인업을 발표해 지난해에 이어 활발한 제작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키이스트 박성혜 대표는 “올해는 글로벌 OTT 등 유통 플랫폼이 증가하는 만큼 콘텐츠 공급 채널의 다변화로 제작사의 네고 파워가 높아져 수익성이 이전보다 훨씬 높아질 것” 이라고 하면서, 여러 파트너 사 들과의 협업을 통해서 콘텐츠 제작 경쟁력을 강화하여 기대에 부응하도록 할 것이다” 라고 덧붙였다. 

또한 매니지먼트 사업 부문은 최근 FA 대어로 손꼽히는 배우 유해진, 조보아를 잇달아 영입하면서 공격적인 행보로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종영한 <여신강림>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문가영, 황인엽을 비롯해 김동욱 김서형, 강한나, 박하선, 지수 등 소속 배우 들이 잇달아 다양한 작품에 주연급으로 캐스팅 되면서 배우 매니지먼트 명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