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이민호, "'파친코' 오디션 치열하게 준비... 떨어지면 창피" [화보]

기사승인 2021.01.20  10:56:27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지큐 코리아 제공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배우 이민호가 '지큐 코리아' 2월호 커버 모델로 선정됐다. 펜디와 함께한 이번 화보에서 이민호는 펜디 2021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민호는 '지큐 코리아'와 인터뷰를 통해 최근 론칭한 유튜브 채널 '이민호 필름'과 신작 '파친코'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특히 '이민호 필름'은 매화 주제를 정하는 것은 물론 배경음악 선정 전부, 편집의 70~80퍼센트를 직접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주체적으로 일할 때의 희열감을 느끼고 있다”라는 근황을 전했다.

한편 이민호가 주연 한수 역을 맡은 드라마 '파친코'는 애플 티비 플러스가 제작하는 오리지널 시리즈로서 세계적으로 관심받고 있는 작품이다. 미국 프로덕션 측의 제안을 받아 대본 검토 후 오디션을 거쳐 합류하게 된 이민호는 오랜만에 경험한 오디션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의례적인 오디션이 아니었는지, 당연히 붙는 결과를 예상한 건 아니었는지 묻는 질문에 이민호는 “전혀 아니다. 십 몇 년 만에 오디션을 본 건데, 그때와 상황이 바뀌어 있는 셈이다. 만약 오디션에서 떨어진다면 이게 웬 창피인가. 본 이상 이건 붙어야 한다, 아주 치열하게 준비하게 됐다. ‘잘해야지, 잘해야지’ 그런 강박이 있었다”라며 '꽃보다 남자'(2009) 이후 오랜만에 오디션을 보게 된 상황에 대해 “굉장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고. 그런데 붙어서 정말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꽃보다 남자', '상속자들', '더 킹'과 같이 백마 탄 왕자를 그리는 작품들에서 독보적인 존재감과 싱크로율을 보여왔던 이민호. 그 정점에서 머무를 수도 있겠지만 이민호는 변화를 꾀는 것에 주저하지 않아 보인다. “백마 탄 왕자가 나의 대표 이미지면 (실제로) 백마 탄 황제 역할로 끝까지 가야 하는 거다. 정점을 찍고 그 이미지는 이제 그만. '더 킹'으로 이제 그 이미지는 끝났다고 생각했고, 그 뒤에는 변화를 생각하고 있었다. (중략) 그런 와중에 '파친코'를 만났고, 그 생각이 강해져 '이민호 필름'도 시작하게 됐다”라며 이민호는 새로이 도모하고 있는 길과 생각을 꾸밈없이 전했다.

사전 공개된 커버 이미지만으로도 다국적 팬들의 수많은 관심이 쏟아진 이민호의 화보와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2월호와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지큐 코리아' 인스타그램을 통해 화보 촬영 스케치 영상도 공개된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