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어바웃 타임’ 유노윤호, 진중함+따뜻한 마음+열정 매력 폭발

기사승인 2020.12.24  15:03:58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웨이브 ‘어바웃 타임’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새 웹 예능 ‘시간을 사는 사람들 - 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 타임)에서 ‘열정 재벌’다운 매력을 선사했다.

오늘(24일) 첫 공개된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웹 예능 ‘어바웃 타임’은 국내 최초 각 분야의 최정상 스타들의 시간을 경매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유노윤호는 한류 레전드로 출연해 낙찰된 팀들의 요청을 열정적으로 수행하는 진솔하고 따뜻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MC 강호동, 이수근, 신동이 본격적인 경매에 앞서 유노윤호의 시간 세일즈 포인트를 ‘열정킹’, ‘인성킹’으로 꼽으며, 열정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그의 활약상을 되짚어 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노윤호는 경매할 수 있는 시간 100분 중 1분을 경매단 전체를 위해 사용하고, 직접 만든 애장품을 선물해 경매단의 사기를 북돋웠으며, 유노윤호의 시간을 사기 위해 1500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린 만큼, 시간은 예상 낙찰 금액을 훨씬 뛰어 넘은 최종 경매가 1,077만원에 낙찰되어, 유노윤호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총 100분의 시간 중 9분 낙찰 팀은 유노윤호의 군대 동기로, 군 시절 힘이 되어주고 전역 후에도 삶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유노윤호에 대한 고마움을 기부로 돌려주고 싶다는 취지로 참여했으며, 30분 낙찰 팀은 유노윤호의 든든한 팬으로, 유노윤호는 상담부터 DJ, 화보 모델, 노래까지 낙찰 팀의 요청을 열정적으로 수행해 특별한 팬미팅 시간을 완성했다. 

또한 60분 낙찰 팀은 그룹 ‘에이피스’ 출신의 모델과 배우로, 진로를 고민하는 두 사람에게 유노윤호는 자신의 경험에 빗대 “생각을 실천하는 액션이 필요하다. 진심으로 행동하면 사람들이 모인다”며 조언을 전하고, 3년 뒤의 모습을 약속하는 타임머신 영상을 촬영해주는 등 ‘프로 상담러’ 면모로 선한 영향력을 보여줬다. 

방송 말미, 유노윤호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멋진 추억의 장면을 남겼고, 감정을 공유한 것 같아서 값진 시간이었다”고 촬영 소감을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유노윤호는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컴백 준비에 한창이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