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김희태 칼럼] 수소, 그린 뉴딜, 그리고 First-Mover

기사승인 2020.10.16  10:44:44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를 기점으로 변화할 우리의 미래

[스타데일리뉴스=김희태 칼럼니스트]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수소경제위원회가 출범한 지 3개월만인 어제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는 현대차그룹 수장이 된 정의선 회장의 첫 공식 행보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2차 회의에서 위원회는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보급 확대 제도, 수소공급의 경제성 강화 방안, 수소시범도시 기본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 중 정부가 2040년까지 연료전지 보급량 8GW 달성을 목표로, 2022년까지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을 의무로 구매하도록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 도입을 추진하는 점이 눈에 띈다. 지금까지는 기존의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관점에서 수소 인프라 확대가 이뤄져 왔기 때문이다.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제도(RPS)>가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보급에 발전차액지원제도(FIT) 대비 3배 이상의 투자 효과가 나타나기도 했지만, 이에 기반한 발전용 연료전지의 보급 확대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그간 태양광과 풍력 발전의 보급 확대를 위한 제도이기에 수소발전의 보급에는 전략적으로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이에 정부가 신속하게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다. 정부는 이번에 추진하는 HPS를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자가 규모의 경제를 이룰 뿐 아니라, 앞으로 20년간 25조 원 이상의 신규 투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 출처: 정부24 수소경제위원회 보도자료

앞서 여러 차례 First-Mover에 대한 꿈과 포부를 밝혔지만, 우리나라가 어느 분야에서 진정한 First-Mover냐는 질문에 답변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수소 분야는 아직 명실상부한 선도국가가 없기 때문에 이번이야말로 정말 중대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는 스위스에 수소트럭과 연료전지를 처음으로 수출하고, 부생수소를 활용하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세계 최초로 준공했다. 내년에는 모빌리티, 공급 인프라, 시범도시 등에 올해보다 약 35% 증가한 7,977억 원의 예산을 배정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와 함께 수소사회로 빠르게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노력은 우리만의 일이 아니다. 수소가 기후위기를 해결할 유일한 답은 아니지만, 많은 전문가와 정부가 수소에서 답을 찾기 시작했다. 따라서 수소사회로의 전환은 시대적 과제이자 에너지, 환경뿐 아니라 더 많은 분야에서 표준으로 자리할 것이다. 인적 자원과 기술력에 의존하는 우리나라에 “수소”는 더 중요한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뉴딜의 추진과 함께 수소경제위원회의 행보가 기대된다. 정부가 추진하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이 선두에 서서 함께 추진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더 성공을 바란다.

-한국기계연구원 김희태 선임연구원

김희태 칼럼니스트 htya91@kaist.ac.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