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홀트아동복지회에 6,000만 원 기부

기사승인 2020.07.02  10:27:44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홀트아동복지회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대표이사 폴 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확산 우려와 관련하여 전국 위기가정 아동들을 돕기 위해 지난 29일 홀트아동복지회(회장 김호현)에 6,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기부금은 전국 위기가정 아동 지원 키트 및 일상회복을 돕기 위한 심리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아동 지원 키트는 약 250여 명의 저소득 위기가정 아동과 시설 생활 아동들에게 꼭 필요한 위생용품과 식료품, 정서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학습도구들이 포함된 지원키트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심리·정서적 문제를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들을 위한 심리치료 지원도 병행된다. ‘확진자 가족’이라는 낙인과 기존에 받던 심리치료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되어 심리·정서적 문제가 심화된 아이들을 위해 올 연말까지 아동들의 일상 회복을 위한 심리치료비 지원을 꾸준히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위기가정 아동들을 격려하고 응원하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며, “아이들이 생활하는 데 꼭 필요한 물품 지원과 코로나19로 인해 입은 마음의 상처가 심리치료를 통해 안정을 찾고, 다시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지난 2017년부터 친생부모와 헤어져 새로운 가족을 기다리는 입양대기아동 지원 사업을 지속해온 바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사회 전반에 귀감이 되고 있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