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KBS1 '6시 내고향' 떴다! 내고향닥터 오늘(30일),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출연

기사승인 2020.06.30  18:40:00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오늘 방송된 KBS 1TV ‘6시 내고향’에 연세사랑병원의 고용곤 병원장이 ‘떴다, 내고향 닥터’ 주치의로 출연해 의료혜택을 받기 어려운 오지의 어르신을 직접 방문하며 따뜻함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의료혜택이 닿지 않는 경상남도 진주의 시골마을에서 어려운 삶을 이어가는 노부부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파를 탔다. 노부부는 어려운 사정에도 10년 전 사고로 거동이 불가능한 둘째아들을 돌보며 생활하고 있었다. 오른쪽 새끼손가락을 제외하곤 몸을 전혀 쓰지 못하는 아들은 그저 침대에 누워 날로 노쇠해 가는 부모님을 지켜볼 수밖에 없다.

방송에서 공개된 어머니의 허리는 대퇴부부터 ‘ㄱ’자로 굽어 있었다. 허리 치료를 해 본 건 견딜 수 없는 아픔에 몇 년 전 침을 맞아본 게 전부다. 게다가 항상 부어있는 어머니의 양쪽 다리는 O자 모양으로 휘어 있었다. 걸을 때면 쑤셔오고 쥐가 나는데도 파스를 바르며 고통을 참아오셨다고.

어려운 환경속 고통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오신 어르신 부부의 삶에 보탬이 되고자 고용곤 병원장이 경남 진주를 찾았다. 내고향 닥터 고용곤 병원장은 마을을 방문하며 “여름 낮엔 더워서 일을 못하시니까 밤늦께 까지 일하시는 어르신이 많으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고 병원장은 “가을 수확을 위해선 여름이 중요할 것 같다. 일 양도 많아지고 힘드실 것 같아 많이 도와드리고 가겠다.”며 인간적인 면모도 보였다.

노부부의 집을 찾은 내고향 닥터는 먼저 어르신의 무릎과 허리 상태를 확인했다. 한눈에 보기에도 어르신 부부의 건강 상태가 심상치 않았다.

고용곤 병원장은 “(의료사각지대를)다니다보면 허리와 무릎 등 아프신 분들이 많다.“며, “어머님뿐 아니라 아버님도 허리가 약간 굽으신 걸로 보아 협착증이 있어 보이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픔에 대해 공감하는 연령대가 되니 치료에 더 최선을 다하게 된다.”는 고 병원장은 이어서 “건강을 회복하실 수 있도록 힘써서 도울 테니 걱정마시라.”며 따뜻한 온기를 전했다.

KBS1TV '6시 내고향' 떴다. 내고향 닥터는 몸이 아파도 치료받지 못하는 농촌 산촌 어촌 등 의료사각지대에 거주하는 어르신의 사연을 받아 직접 건강을 챙기는 프로그램이다.

오랜 세월의 고통에서 노부부는 벗어날 수 있을까? 다음편은 7월 7일 (화) 18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