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승현, 충격적인 생애 첫 건강 '동생이 형을 안쓰러워 한 까닭은?'

기사승인 2020.04.01  10:33:31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오늘(1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건강 검진을 받는 김승현 형제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김승현은 아내의 권유로 생애 첫 건강 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마흔 살이 된 김승현은 그동안 여유가 없어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다 한 번도 건강 검진을 받지 않았던 것.

더군다나 앞서 아버지는 용종이 발견돼 큰 병원에서 수술까지 했었던 가족력이 있기에 김승현의 아내는 시동생 승환도 꼭 함께 검진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강력하게 권유해 이들 형제 모두 건강 검진을 받게 됐다고.

그런 가운데 가장 걱정했던 내시경 검사 결과를 전해 듣고 수심 가득한 표정의 김승현과 모니터에 시선을 고정한 채 굳어진 동생의 모습이 포착돼 과연 이들 형제의 건강 검진 결과가 어떻게 나온 것인지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건강 검진 중 김승현과 동생은 검사 결과가 하나씩 나올 때마다 라이벌 의식을 불태우며 일희일비하는 등 현실 형제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

특히 김승현은 결혼한 뒤 키가 더 컸다는 놀라운 결과로 동생의 기를 눌렀지만, 이어진 검사에서는 오히려 동생 승환이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형이 안쓰럽고 안타깝다”고 말해 과연 동생의 자부심을 확 살려준 검진 항목의 정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승현 형제의 예측불가 생애 첫 건강 검진기는 오늘 저녁 8시 55분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