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모던패밀리' 백일섭, "아내와 다른 성격... 힘들어 했다"

기사승인 2019.07.12  11:23:54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MBN ‘모던 패밀리’ 제공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모던 패밀리' 백일섭이 이계인 앞에서 가슴 속 깊은 외로움을 꺼내 보인다.

그는 12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에서 지금껏 드러내지 않고 가슴에 묻었던 아픔을 솔직히 고백한다.

앞서 백일섭은 후배 연기자 이계인의 남양주 집을 방문해, 호기로운 낚시 대결을 벌인 바 있다. 유쾌한 낚시 타임이었지만, 30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은 서로의 안부와 근황을 묻다가 자연스럽게 속 깊은 이야기까지 나눈다.

이계인의 전원주택을 부러워하던 백일섭이 먼저 “나도 이런 게 좋아서 (전원주택을) 지었었는데, 애 엄마가 힘들어 했다. 사람 불러 모으길 좋아해서 지은 건데 아내는 달랐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보인 것.

그는 “서로 맞지 않은 채, 오래 살다 보니 골이 더 깊어진 것 같다”며 “처음 집을 나와서 혼자 살았을 땐, 환청이 들렸다”고 토로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갔지만 아내와 더욱 소원해져 졸혼으로 이어지게 됐다고.

이계인 역시 낙마 사고로 인한 후유증을 이야기하며 “더는 연기를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긴다. 이어 최불암 아들의 친구가 현재 자신의 주치의라며 “(최)불암 형님이 담당 의사에게 ‘잘 부탁한다’는 문자 메시지까지 넣어줘 너무 감사했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떨군다. ‘모팔모’로 유명한 상남자이자, 자연인의 삶을 살며 고민 없어 보였던 그에게도 남모를 아픔이 있었던 것.

두 사람의 더 깊은 속사정과 심경은 12일(오늘) 밤 11시 ‘모던 패밀리’에서 공개된다. 또 ‘남해인’ 박원숙과 이상아의 남산 데이트, 류진 부부의 특별한 프로필 사진 촬영 스토리가 가슴 찡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