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ONE FC] ‘원챔피언십 6승’ 김대환 “서울대회 타이틀전 희망”

기사승인 2019.05.16  06:32:00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김대환 "12월 20일 한국 대회 참가 확정, 서울에서의 원챔프 타이틀전 목표로"

[스타데일리뉴스=김나나 기자] 김대환(32)이 ONE Championship 10번째 경기에서 6번째 승리를 거뒀다. 기세를 몰아 한국 팬들 앞에서 챔피언에 도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 김대환이 원챔피언십 10번째 경기에서 6승을 거두고 포효하는 모습.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지난 3일 김대환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94번째 메인 대회에서 아이덩쥐마이(중국)를 경기 시작 4분 11초 만에 펀치 TKO 시켰다.

김대환은 “이번 승리로 12월 20일 한국 대회 참가는 기정사실이 됐다. 서울에서의 원챔피언십 타이틀전이 목표”라면서 “그 전에 ‘이기면 챔피언 도전권을 얻을만한’ 강자와 싸우고 싶다. 그런 경기를 성사시켜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까지 김대환은 종합격투기 데뷔 11연승을 달렸다. 당시 원챔피언십에서도 2승을 거두며 밴텀급 타이틀 도전권을 얻었으나 결과는 생애 첫 패배였다.

절치부심한 김대환은 슬럼프를 겪는 와중에도 타이틀전 패배 후 원챔피언십 4승 3패를 기록 중이다. 거물을 상대로 1승을 추가한다면 밴텀급 정상을 다시 노릴만하다.

아이덩쥐마이는 중국 다청우이 토너먼트 우승 및 싱가포르 레벨FC 챔피언이라는 화려한 경력으로 원챔피언십에 입성했다. 김대환의 1라운드 KO승이 더 빛을 발하는 이유다.

김대환은 2014년 원챔피언십 첫 타이틀 도전권 획득 당시 종합격투기 밴텀급 아시아 TOP10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았다. 5년이 흐른 지금 ‘한국인 3번째 원챔피언십 제패’라는 꿈을 다시 꿀 수 있을까.

원챔피언십 역대 한국인 챔프 둘은 2012년 해당 체급 초대 타이틀을 획득했다가 2013년 상실한 공통점이 있다. 재일교포 박광철(42)이 라이트급, 김수철(28)이 밴텀급 첫 챔피언이 됐다가 1차 방어에 실패하고 왕좌에서 내려왔다.

김수철은 2017년 로드FC 밴텀급 챔피언에도 등극했으나 타이틀 수성 대신 종합격투기 은퇴를 선택했다. 로드FC 현 라이트급 챔프 권아솔은 2011년 원챔피언십 창립대회에 출전했다가 고배를 마시기도 했다.

한편 원챔피언십은 2019년 4월까지 싱가포르 등 11개국에서 100차례 이벤트를 열었다. 한국에는 JTBC3 FOX Sports를 통해 방송된다.

김나나 기자 kimnana-@daum.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