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스튜디오드래곤, 2019년 1분기 매출 1,118억원 기록... 해외 판매액 426억원 달성

기사승인 2019.05.09  16:02:20

공유공유하기
default_news_ad1
   
▲ 스튜디오드래곤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스튜디오드래곤(대표이사 최진희)은 2019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한 1,118억원, 영업이익은 3.5% 상승한 110억원, 당기순이익은 17.2% 상승한 92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발표했다.

매출 구성 중 방송사에 드라마 방영권을 제공하는 편성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상승한 441억원을 기록했으며, 판매 매출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해외 판매 고성장으로 75.1% 상승한 56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해외 판매액은 4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4% 성장했으며, 1분기 총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38.1%에 달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의 해외 판매 매출은 설립된 2016년부터 442억원, 2017년 672억원, 2018년 1,102억원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총 매출액에서의 비중도 2016년 22.6%에서 23.4%, 29%로 지속 확대되어 왔다.

2019년 스튜디오드래곤의 새로운 성장 전략으로 발표된 ‘스튜디오드래곤 2.0’은 하나의 IP로 글로벌 리메이크, 게임, 영화, 공연, VR, 굿즈에 이르기까지 사업영역을 넓히기 위한 콘텐츠를 구체화했다. 먼저 게임 분야에는 6월 1일 첫 방송을 앞둔 ‘아스달 연대기’가 준비 중이다. 고대 인류사 판타지라는 세계관과 드라마를 위해 개발된 캐릭터, 의상, 부족 문양 등 많은 설정요소가 게임화에 최적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OCN 오리지널 시리즈 ‘나쁜 녀석들’과 ‘손 더 게스트’는 영화화가 진행 중이며, ‘또 오해영’은 OST가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뮤지컬로 재탄생 될 예정이다. VR콘텐츠로는 ‘아스달 연대기’와 ‘나인’을 선보인다. 드라마와 관련된 굿즈 상품으로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캐릭터 인형,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만년필, ‘아스달 연대기’의 블럭 장난감과 기념주화 등이 제작됐거나 개발을 앞두고 있다.

글로벌 리메이크도 다양한 라인업으로 준비 중이다. 아시아 지역에선 ‘보이스’, ‘시그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이 진행 중이고, 방송산업 선진 시장 미국에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응급남녀’, ‘블랙’ 등 구작과 신작이 모두 리메이크를 앞두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2분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3편 증가한 총 11편의 드라마를 제작하고 대작인 ‘아스달 연대기’로 국내외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브랜드 인지도에 기반한 판매 단가 인상, 판매 지역 다각화와 현지 공동제작을 지속 확대해 중장기적으로 해외 매출 비중을 50%까지 높여 가겠다”고 전했다.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ad37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