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덜 익은 새우 지적에 “그렇게 먹는 게 좋을 때도 있어”

기사승인 2019.01.10  00:20:23

공유
default_news_ad1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청파동 피자집 사장님이 손님의 지적에 사과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하숙골목 편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청파동 피자집을 찾은 평가단은 면이 다 뭉친 쌀국수 다음으로 잠발라야 볶음밥을 맛봤다. 평가단은 “내 입맛이 이상한가. 왜 청국장 맛이 나지?”, “피자에 들어가는 재료로 만든 볶음밥 같다” 등 메뉴에 대해 혹평했다.

이어 한 평가단은 잠발라야 볶음밥 안의 새우가 덜 익은 것을 발견, 피자집 사장에게 “새우가 안 익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피자집 사장은 사과의 말 한마디 없이 “살짝 덜 익은 거 먹는 게 식감이 더 좋을 때도 있다”라고 말해 경악게 했다. 많은 평가단은 쌀국수와 잠발라야 볶음밥을 거의 그대로 남긴 채 자리를 떠났다. 이에 ‘골목식당’ 제작진은 자막으로 ‘다른 곳에서 식사를 대접해 드렸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