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임우재, 故 장자연과 35차례 통화한 내역 발견... 그러나 조사는 없었다

기사승인 2018.10.12  14:48:52

공유
default_news_ad1
   
▲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과 35차례 이상 통화한 사실이 밝혀졌다.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역을 제출받았고, 목록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자연이 사망하기 바로 직전 해인 2008년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는 ‘임우재’라는 이름이 35차례 나왔다. 이 휴대전화의 명의자는 현재 임우재와 이혼소송 중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다.

이러한 기록을 발견하고도 경찰과 검찰은 임우재를 단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았다. 진상조사단은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우재를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방침이다.

과거 임우재 측은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배우 장자연은 2009년 전 매니저에게 자필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엔 소속사로부터 연예 관계자를 비롯해 정·재계, 언론계 등 유력 인사들에게 성 상납을 요구받았고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 장자연의 유서를 바탕으로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가 작성됐고, 수사가 진행됐다. 그러나 장자연의 전 소속사 대표와 전 매니저만 기소된 채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 부실수사 논란이 일었다. 이에 지난 4월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공소시효를 두 달 앞둔 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조사를 권고하면서 재조사 중이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