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S톡] 최진혁-서인국, ‘마성’ vs ‘무영’ 여심홀릭 키스장인 누구

기사승인 2018.10.12  10:17:36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진혁-서인국 ⓒ스타데일리뉴스

[스타데일리뉴스=김현수 기자] 최진혁과 서인국이 수,목요일 밤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고 있다.

각각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과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주인공으로 나서 헤어날 수 없는 블랙홀 매력에 여심을 빠뜨리고 있다.

특히 멜로의 꽃이라 키스신을 펼치며 옆구리가 허전한 솔로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만큼 꿀 떨어지는 로맨스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

먼저 여심을 도발한 주인공은 ‘마성의 키스’라고 불리는 키스신을 보여준 최진혁. ‘마성의 기쁨’ 최고의 스펙을 지닌 ‘공마성’으로 분해 ‘주기쁨’ 역의 송하윤과 다양한 키스신을 보여주며 새로운 키스 장인으로 등극했다.

여심을 사로잡는 박력 넘치는 키스를 펼치며 상대방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 무엇이든 해줄 수 있는 능력남 등 반할 수밖에 없는 매력을 발산,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최진혁과 송하윤의 키스신은 보는 이들마저 설레게 할만큼 사랑스러움이 넘쳐나며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멜로드라마의 새로운 보석으로 떠오른 최진혁의 활약이 돋보이는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 분)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 분)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분에서는 ‘민형준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다시 위기에 놓인 주기쁨과 새로운 기억이 떠오른 공마성의 펼쳐지며 다음 전개를 기대케 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서인국은 ‘김무영’ 역을 맡았다. 이름인 ‘무영(無影)’처럼 그림자가 없는 베일에 쌓인 인물로 등장,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자신에 대해 제대로 설명도 없고 무엇을 하든 시큰둥한 태도를 보여주며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시크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런 그가 지난 10일 방송된 3회에서 ‘백승아’ (서은수 분)와 19금이라 할 만한 심멎키스를 하며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집안의 강요로 결혼을 해야 하는 백승아가 무영을 찾아가 아찔한 키스를 나누며 보는 사람도 심장을 맞을 만큼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또한 서인국은 ‘유진강’ (정소민 분)과 비슷한 과거를 공유하며 자신과 똑같은 상황에서 씩씩하게 이겨낸 진강에게 위로받으며 그녀와의 심리적 거리를 한 발짝 좁혀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서인국은 예측 불가능하고 좋은 사람인지 나쁜 살인범인지 명확하게 알 수 없는 무영을 연기하며 로맨틱하고 섹시한 매력으로 상대역인 정소민 서은수는 물론이고 시청자들도 자꾸 끌리게 만들고 있다.

김현수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