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이서원 측, 첫 재판서 심신미약 주장 "'물고기가 공격한다'고 말할 정도로 만취"

기사승인 2018.07.12  17:32:0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서원 ⓒ스타데일리뉴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이서원(21)이 첫 재판에 참석해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12일 오전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심리로 열린 1차 공판기일에 이서원은 흰 셔츠 차림으로 변호인들과 함께 출석했다.

이서원의 변호인은 "객관적인 범죄사실은 인정한다. 변명할 수 없고,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빈다는 입장"이라면서도 "피해자들 일부 주장이 명확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양형을 다투겠다"고 밝혔다.

이서원 측은 "피해자들 진술로 보더라도 피고인은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수차례 잠이 들었고, '물고기가 공격한다'는 등 말을 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며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을 참작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날 공판을 통해 이서원에게 흉기 협박을 당한 다른 피해자가 있었던 사실이 새롭게 알려졌다.

추행을 당한 피해자 A씨가 추행 피해 직후 친구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집으로 와달라고 했고, 이서원은 B씨가 도착해 자신을 깨우자 B씨에게 주방 흉기를 들이밀며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서원은 지난 4월 8일 여성연예인 A씨의 집에서 A씨에게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구속 기소됐으며, A씨의 친구 B씨에게 주방 흉기를 목에 들이대며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도 받는다.

이서원은 이번 사건으로 KBS2 '뮤직뱅크' MC와 출연 예정이었던 tvN 드라마 '어바웃타임'에서 하차한 바 있다.

한편 이서원의 다음 재판 기일은 오는 9월 6일 오후 5시로 정해졌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