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故 장자연 동료 윤 모씨, 강제추행 목격 진술 "죄에 대한 벌 받아야 해"

기사승인 2018.06.29  10:20:24

공유
default_news_ad1
   
▲ KBS1 방송 캡처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배우 故 장자연의 연예계 동료인 윤 모씨가 장자연이 강제추행 당한 것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윤 모씨는 지난 28일 JTBC, KBS와의 인터뷰에서 술자리에서 목격한 장자연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밝혔다.

2009년 故 장자연 사건 이후 해외로 이주한 윤 모씨는 "가고 싶지 않아도 가야하는 자리가 있었고. 살면서 겪지 않아야 되는 그런 수모도 있었다"며 "제가 말한 것은 다 제가 본 것이기에 떳떳하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모씨는 "전 조선일보 기자 조 씨가 테이블에서 춤을 추고 내려오는 장자연의 손목을 잡아당겨 강제로 추행했다"고 주장하며 수사 당시 동석자들의 자리 배치까지 그렸지만 검찰은 윤 모씨 말을 믿지 않았다. 윤 모씨는 "조 씨를 본 이후에 저 분이라고 확정을 짓고 말씀 드렸었다. 그 분이 한 행동에 대해선 번복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설명했다.

윤 모씨는 최근 재수사를 시작한 故 장자연의 사건에 응했으며, 가해자로 지목된 조 씨는 공소시효 한 달을 남겨두고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조 씨가 첫 수사 당시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사실이 보도돼 충격을 안겼다. 조 씨가 술자리에 있지도 않은 증인을 내세워 추행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게 했다는 것. 당시 수사팀은 이를 확인하고도 조 씨에 대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끝으로 윤 모씨는 "언니(故 장자연)의 억울함을 풀어주지 못한 미안함도 있었고, 죄책감으로 하루하루 살아왔다. 죄에 대한 벌은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