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마이웨이’ 남보원, 어머니 임종 지키지 못했다 '오열'

기사승인 2018.06.14  22:41:20

공유
default_news_ad1
   
▲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남보원이 자신의 어머니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지키지 못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55년 차 희극인 남보원이 출연했다.

이날 남보원의 아내 주길자는 "어머니가 오랫동안 편찮으셨다"며 "하지만 사람들이 어머니 보고 오뚝이 인생이라고 했다. 한 달 정도 병원에 있으면 곧 괜찮아지곤 했다"고 설명했다.

남보원은 "설마 오늘이야 안 돌아가시겠지 해서 골프를 치러갔다. 그때 운전 기사가 '어머니가 사망하셨다'고 하더라"며 "어머니 눈을 못 감겨 드렸다. 불효자가 됐다"고 말했다. 이후 남보원은 어머니의 산소 앞에서 노래를 한 곡 바치겠다며 통곡했다.

한편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