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판타지오 측, “불법영업 아니다. 아티스트 문제는 협의해 해결할 것”

기사승인 2018.05.15  21:15:09

공유
default_news_ad1
   
▲ 판타지오 제공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갑작스러운 임원들의 해임으로 논란이 된 판타지오가 불법 영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판타지오 측은 15일 “최근 행정부처 및 법률 전문가의 유권해석을 받아봤다”며 “‘판타지오는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에 따른 등록요건을 갖추고 적법하게 운영되었고, 이사 사임에 따른 변경등록이 지연됐을 뿐이므로 불법영업으로 볼 수는 없다’는 입장을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새롭게 자격 요건을 갖춘 신규 임원을 선출하는 과정에 있다”며 “상장회사라는 특수성상 주주총회 소집에 필수적인 시간이 소요돼 현재까지 임원 등록 변경을 진행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언론보도 등을 통해 판타지오 소속 아티스트 강한나 외 3명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전속계약과 관련된 조정을 신청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사는 위 아티스트들과 협의를 통해 원만히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판타지오는 앞서 지난해 12월 판타지오뮤직 이사회에서 중국계 대주주 JC그룹이 창업자인 나병준 공동대표를 해임한 데 이어 지난 11일 우영승 대표까지 해임했다.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