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유재석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 1위 선정, 박보검 2위-워너원 강다니엘 3위 올라

기사승인 2018.05.15  07:32:00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재석 ⓒ스타데일리뉴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유재석이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유재석은 1991년 KBS에서 주최한 제1회 대학 개그제에서 최승경과 함께 장려상을 받으면서 데뷔했다. 오랜 무명시절 끝에 SBS 예능 프로그램인 '실제상황 토요일 - X맨'의 메인 MC를 맡고나서 국민MC라는 별명을 얻기 시작한다. 2006년 MBC 예능 '무한도전' 이후 예능계의 별로 떠오르기 시작했고 KBS '해피투게더 시즌3', SBS '패밀리가 떴다', SBS '런닝맨'에 출연하며 대한민국 예능계에서의 최고의 MC로서 입지를 굳혔다. 유재석은 방송3사의 연예대상 그랜드슬램을 최초로 달성하고 지금까지 최다 수상기록을 가지고 있다. 

지난 4월 23일부터 5월 14일까지 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656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 1위로 유재석(182명, 28%)이 선정됐다.

   
▲ 박보검 ⓒ스타데일리뉴스

스승의 날은 교권 존중과 스승 공경의 사회적 풍토를 조성하여 교원의 사기 진작과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해 지절된 날이다. 1958년 5월 8일 청소년 적십자 단원들이 세계적십자의 날을 맞아 병중에 있거나 퇴직한 교사들을 위문했던 것을 계기로 1963년 5월 26일에 청소년적십자 중앙학생협의회(J.R.C.)에서 5월 26일을 스승의 날로 정하고 1965년부터는 세종대왕 탄신일인 5월 15일로 변경되여 학교 및 교직단체가 주관이 되어 행사를 실시하여왔다.

유재석에 이어 박보검(144명, 22%)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워너원'의 강다니엘(116명, 18%), 마동석(68명, 10%), 이순재(50명, 8%)가 3~5위를 차지했다.

   
▲ 워너원 강다니엘 ⓒ스타데일리뉴스

이 같은 결과에 수학인강 스타강사 세븐에듀&차수학 차길영 강사는 “다른 사람을 깎아 내리며 시청자를 웃기려하는 대부분의 예능인과 달리 유재석은 자신을 낮춰 남을 웃기는 겸손한 태도가 돋보인다”며 “진행자로서 패널과 게스트가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도록 도모하고 개개인의 재능이 빛날 수 있게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이끌어나가는 능력이 이번 여론조사에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는 유재석을 중심으로 이광수, 김종민, 박민영, 김세정, 엑소 세훈, 안재욱 등 총 7명의 출연진이 탐정으로 등장해 미스테리한 사건을 풀어나가는 추리 예능이다. 지난 4일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0편 중 4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에 공개되며 총 25개 언어로 번역된 자막이 제공된다.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