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9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비대위 "성추문 김태훈-박병수 교수 파면 처분, 사법적 책임지길"

기사승인 2018.03.09  10:44:2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태훈 ⓒ액터컴퍼니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비상대책위원회가 성추문에 휩싸인 김태훈 교수와 박병수 전 겸임교수 두 사람의 파면 및 사죄를 요구하는 입장을 밝혔다.

9일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성명서를 통해 "피해자들의 미투운동 참여에 지지를 표명한다", "학교 측은 성추문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그 과정을 공개하라", "학교 측은 김태훈 교수를 징계위원회를 통한 최고 수위의 징계인 ‘파면’ 처분토록 하라", "박병수 전 겸임교수는 조속한 시일 안에 당사자들에게 사죄하고 그에 상응하는 ‘사회적·사법적 책임’을 다하라"고 주장했다.

김태훈은 지난 2월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러시아 유학파 출신 배우 K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으며 이어 28일 K교수가 배우 김태훈임을 알리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선사한 바 있다. 

한편 김태훈은 지난 2002년부터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연극무대에서 주로 활동했으며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석조저택 살인사건', '꾼' 등에 조연으로 출연한 바 있다.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비상대책위원회의 성명서 전문>

2018년은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가 탄생한 지 20주년이 되는 해이다. 하지만 재학생 및 졸업생 동문들은 결코 이를 기쁜 마음으로 맞이할 수 없다. 선배이자 동기, 그리고 후배였던 피해자들의 증언을 통해 드러난 <김태훈 교수·박병수 전 겸임교수의 위계에 의한 성폭력·성추행> 사건 앞에 우리들은 깊은 참담함과 부끄러움, 그리고 분노를 느낀다. 위 사건의 조속한 대책마련 및 해결을 위해 모인 재학생 및 졸업생 동문들은 2018년 3월 6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였고, 아래와 같은 입장을 표명한다.

1.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미투운동 참여에 크나큰 지지를 표명하며, 피해자를 향한 그 어떤 2차 가해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선언한다. 피해자들은 가해자와 제3자에 의한 또다른 2차 가해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성범죄로 인한 수치와 책임은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에게 지워져야 마땅하다. 따라서 우리는 피해자들 편에서 그들과 항상 함께 하며 이 사태에 대처할 것이다.

2. 학교 측은 위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빠른 시일 안에 진행하고, 외부 전문가를 통해 재학생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그 과정을 학교 구성원에게 투명하게 공표하라.재학생, 졸업생들은 이러한 사건이 재발할 수 있다는 사실에 불안해하고 있다. 또한 여전히 많은 피해자들이 자신에게 돌아올 불이익을 걱정하고 있다. 이들의 혼란을 막고 안전하게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그 과정을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조사와 그 과정의 공개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3. 학교 측은 현 재직 중인 김태훈 교수의 자진 사퇴가 아닌, 징계위원회를 통한 최고 수위의 징계, 즉 ‘파면’ 처분토록 하라. 우리는 김태훈 교수의 성폭행 의혹 해명에 대해 권력관계에 의한 성폭력 문제를 불륜으로 치부해 피해자에게 책임을 떠넘긴 전형적인 2차 가해로 본다. 또한 성추행 의혹 관련 해명의 경우, 스스로 상당 부분 ‘사실관계’를 인정한 만큼 그가 세종대 영화예술학과의 강단에 설 자격을 잃었다고 본다.

4. 박병수 전 겸임교수는 조속한 시일 안에 당사자들에게 사죄하고 그에 상응하는 ‘사회적·사법적 책임’을 다하라. 현재 상당수의 재학생은 재임 시절 저지른 당신의 행동으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고통을 겪었다. 현재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당신의 행위에 대한 추가 폭로 역시 뒤따르고 있다.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니, 박병수는 더 이상 침묵 속에서 숨지 말길 바란다.

해당 교수들로 인해 2018년 신입생을 비롯, 재학생들의 학교생활은 시작부터 커다란 혼돈에 놓이게 되었다. 우리는 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러한 과정 자체가,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가 근본적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2018.03.09.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비상대책위원회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 인기뉴스

ad36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온라인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ad31
ad2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